배경1
배경2
지식iN 정보
Title : 고양이 털갈이, 관리는 어떻게 해야 하지?  
상세정보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고 다시 선선한 가을이 찾아왔습니다!

이맘때쯤부터 털갈이 전쟁을 준비하고 계시는 집사님들이 많으실 텐데요,




오늘은 이런 집사님들을 위해

고양이 털갈이 시기와 관리 방법을

알아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1. 털갈이 시기는 언제지?



고양이들은 보통 봄과 가을에 털갈이를 하는데요,

4월~6월 사이 봄에는 겨울의 털을 벗고 가벼운 여름 털을 입는 시기이고,

10월~12월쯤 가을에는 여름 털을 벗고 두꺼운 겨울 털로 옷을 갈아입어요.



온도와 계절의 변화를 크게 받지 않는 집냥이들은

일 년 내내 털갈이 중이라 말하기도 합니다.





2. 털 관리는 어떻게 하지?



털갈이 시기에 엄청난 털날림과 빠짐이 걱정인 집사님들 많으실텐데요,

털 날림과 빠짐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바로, 빗질 입니다.



빗질을 통해 죽은 털들을 미리 제거하여 털 날림을 예방함은 물론,

그루밍을 하며 몸 속으로 죽은 털을 삼켜

고양이들이 헤어볼을 토하지 않게 도와줍니다.



하지만 과한 빗질은 피부에 자극을 주며 상처를 입힐 수 있기 때문에

적당한 힘으로 살살 다뤄주셔야 해요.






둘째, 목욕 입니다.



털갈이 시기에 하는 목욕은 몸의 죽은 털들을 전체적으로 정리할 수 있기 때문에

잠시나마 털빠짐이 줄어드는 걸 느끼실 수 있을 거예요.



하지만 잦은 목욕이 필요없는 고양이들은

일 년에 두세 번으로 충분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우리 고양이의 목욕주기를 잘 맞춰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셋째, 충분한 영양 공급 입니다.



모질과 피부 건강 상태가 좋은 고양이들은 상대적으로 털날림이 줄어드는 경우가 많은데요.

영양 공급이 뛰어나고 모질과 피부에 도움이 되는 사료, 혹은 영양제를 급여하면

털에 윤기가 생기게 도와주며 모근이 튼튼해지기 때문에

털빠짐이나 털날림이 줄어드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털이 많이 빠진다고 갑작스럽게 사료를 바꾸게 되면

탈이 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기존 사료에 새로운 사료를 섞어

서서히 비율을 늘리며 급여하셔야 합니다!






위에서 알아본 고양이 털갈이 시기 및 관리방법으로 준비한다면

곧 다가올 털과의 전쟁에서 승리 할 수 있지 않을까요?!



0